Cafe & Bakery Refurbishment, Gangnam, Seoul

Click Images to Slide Show


Cafe & Bakery Refurbishment, Gangnam, Seoul |세로수길 근생 리모델링

1995년 지어진 이 건물은 그 길에 20년간 서있었다. 1995년의 그 거리는 4-5층 규모의 다세대 주택이 줄지어있는 제2종 일반주거지역이었다. 1990년대의 보편적인 다가구, 다세대 주택들은 치장벽돌의 마감과 콘크리트로 단지어진 모임지붕형식의 파라펫이라는 건축양식을 띄고 있었고 이 건물과 그 주변 다수의 건축물 또한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이 건물이 서 있는 그 길은 강남구 신사동 상권의 중심인 가로수길 한 켜 뒤에 있다. 가로수 길은 1990년대 후반부터 예술가, 디자이너들의 아지트가 다수 생겨나 문화거리로 자리잡아가고 있었다. 하지만 유명세에 의한 젠트리피케이션을 가로수길 역시 피하지 못했다. 자본을 앞세운 대기업 프렌차이즈들이 가로수길에 입성하자 임대료는 상승했고, 소규모 샵들은 가로수길에서 밀려나 이면도로로 퍼져나갔다. 이에 이면도로에 면한 주거지역에 상업시설들이 생겨나기 시작했고 이 건물이 있던 그 길은 ‘가로수’길의 의미가 변색된 ‘세로’수길이라는 이름을 얻으며 상업지역으로 분위기가 바뀌어가고 있었다.

시간은 흘러 2016년, 이 건물은 세로수길에 마지막 남은 주택이 되었다. 평범한 모습의 주변건물들은 가로수길로부터 흘러나온 분위기에 맞는 상업공간으로 변신하기 위해 외벽에 석재, 금속패널, 유리들로 치장되었다. 다르고자하는 의지의 표현일 것이다. 그런데, 주변건물들을 상업공간으로 변경하기 위해 외벽에 무언가를 치장하는 리모델링이 거듭되자 이 주택은 1995년의 건축이 그대로 남아 이제는 오히려 희소성을 띄는 건축으로 변해있었다. 보편적 양식의 결과물이 시간의 흐름에 의해 자연스레 특수성을 띄게 된 사실에 주목하였다. 이처럼 도시공간의 변화, 건물의 용도변경등 한 장소에 집중된 복잡한 양상을 직면하고 있는 이 건축물을 주택에서 근린생활시설로 리모델링 하는데 있어 변치않은 건축을 제안하였다.

1995년 이 주택을 설계했던 건축가의 의도를 헤아려본다. 동서장방형의 대지에 층당 4,5가구를 남향으로 배치하고 건물의 주출입구를 중앙에 배치하였다. 그 결과, 도시와 소통할 수 있는 가로에 면하는 벽면은 측면이 되었고, 주출입구는 대지 깊이 위치하게 되었다. 경제성장기에 밝은 미래를 그리며 가로면의 파사드는 따뜻한 감성의 붉은벽돌의 마감에 아치창호로 특색을, 영국식 목조장식으로 목가적 분위기를 더하고자 했을 것이다.

2016년 이 주택을 근생으로 리모델링함에 있어 첫째, 건물의 외관은 보편적 양식이 시간에 의해 특수성을 갖는 모습을 포착했기에 외벽에 무언가를 덧대는 것은 무의미하게 생각되었다. 따라서 붉은치장벽돌은 남겨두고 아치창호와 목재장식의 흔적도 남겨두고자 했다. 그 흔적에는 다시 벽돌로 치장마감하여 흔적은 남겨두되 벽돌이라는 재료의 일관성을 드러내고자 했다. 둘째, 건물의 중앙에 배치하며 결과적으로 대지 깊이있는 주출입구를 해결해야했다. 주택에서는 문제될 것이 없는 요소였으나, 상업공간에서는 주출입구가 깊이 자리하고 있는 편보다는 가로에 면하는 것이 집객의 측면에서 유리할 것이다. 따라서 가로면에 새로운 출입구를 마련하여 사람들의 유입에 유리하도록 계획하였다. 셋째, 층당 4-5가구로 나누는 내력벽이 있었기에 임대에 불리한 조건이었다. 한 층의 넓은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내력벽을 모두 철거하는 동시에 철골조 구조보강과 슬라브의 탄소섬유 보강을 하였다.

도시와 역사는 계속 변한다. 오래된 건축물이 시대와 장소의 변화에 따라 기능을 바꾸며 수명이 연장되었다. 1995년의 건축물이 2017년 새로운 숨결을 얻었고, 십년 후에는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기대해본다.


The building, built in 1995, stood for 20 years on the road. In 1995 the road was lined up with 4 to 5 story buildings as a general residential area. In the 90s general housing in Korea had the architectural style of finishing bricks with parapet roofs based on concrete, and this building and other surrounding buildings were no different.

The road where this building stands is behind a boulevard that is the center of a famous commercial region in Gangnam district. Since the late 90s the boulevard emerged as a cultural street as it became home to an increasing number of artists and designers. The boulevard, however, failed to escape gentrification as a result of increasing fame. Rents rose as big franchisees entered the scene with their capital and small businesses were forced out of the boulevard onto outer skirts of the commercial region. As a result, commercial facilities began to emerge in the residential area, and the road that this building was built on was starting to emit a commercial atmosphere.

Time passed, and in 2016, this building became the last remaining residential property on the road. Surrounding buildings were embellished with stone, metal panels and glass on the original facade to fit in with the commercial atmosphere that was flowing over from the boulevard. It would have been an expression of the will to differentiate. Due to the remodeling of all the surrounding buildings, however, the building ended becoming the distinguished architecture as it retained its 90s characteristics. It was noted that a generic architectural style naturally became special due to the flow of time. Therefore, confronted with a concentration of complicated aspects such as change of urban context and of building usage, the remodeling proposal for the building to become a neighborhood facility keeps the original architectural style intact.<!--[if !supportEmptyParas]--><!--[endif]-->

The original building contains 4 to 5 south facing houses per story spread out from east to west with the main entrance in the center. As a result, the street facing side of the building that had the opportunity to communicate with the city became a wall and the main entrance was located deep within the site. The facade features arch windows finished with warm red bricks, and an idyllic atmosphere with English wooden decoration.

In remodeling this architecture in 2016, firstly, it was deemed pointless to modify the outer appearance because it captures the event of a generic and universal design becoming unique over time. As such the red bricks, and some traces of the arch windows and the wooden decorations, were kept intact. Within the traces of old remnants, red bricks were again used to reveal consistency in materials. Secondly, the problem of deeply situated main entrance had to be resolved. While such an entrance is not an issue for residential buildings, for a commercial building, it would be advantageous for the main entrance to be situated on the road side. Therefore, a new main entrance on the side of the street was planned for an increased influx of people. Thirdly, there were walls dividing the 4 to 5 houses on each floor, which became a disadvantage in renting the building as a commercial facility. In order to provide one wide open space per floor, all inner walls were demolished and the structure reinforced with steel frames and carbon fiber slabs.

The city and the history continue to change. The life span of an old architecture was extended with a change in its function, mirroring the changes in both time and space. The building of 1995 breathed a new life in 2017, and it looks forward to the changes that the next decade will bring.




   

 

 

 

 

Architect : H2L with urban works
Location : Sinsa-dong, Gangnam-gu, Seoul
Client : PMP Business

Project : 2016.6 - 2017.6
Built : 2017
Type : Neighborhood Facility
Site Area : 390.00㎡
Site Coverage Area : 187.02㎡
Total Floor Area : 729.00㎡
Building Scope : B1F-4F
Structure : RC, Steel Structure (Structural Strenthening)
Finish : Brick